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렇게 더운데 압박스타킹을 어떻게 착용하고 다니라는 거죠?”


해마다 여름이 되면 하지정맥류 진료차 내원하신 환자분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압박스타킹과 관련된 질문입니다.

 

물론, 하지정맥류 수술을 하신 분들은 수술 후 압박스타킹을 착용해야 하는 것을 이미 알고 계셨고 빠른 회복을 위해서라도 잘 착용하고 있어야 한다는 점을 너무나도 잘 알고 계시기에 이러한 질문을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리의 부종, 저림, 당김, 경련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하신 분 중 아직 본격적인 치료가 아닌, 보존요법만으로도 충분히 증상의 완화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판단되어 처방을 내린 환자분들은 대부분은 더운 날씨 때문에 압박스타킹의 착용을 몹시 불편해하고 거부 반응을 보입니다.

 

하지만 더워도 꼭 압박스타킹 착용을 하는 것이 건강에도 이롭고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등의 증상 완화에도 도움이 되며, 순환능력 저하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는 여러 질병에 대한 사전 대비책이 되기도 합니다.

 

기온이 올라가면 우리 몸은 더위를 느끼면서 열을 내리기 위해서 정맥의 확장 및 많은 양의 수분을 땀으로 배출하게 됩니다.

 

평소 하지정맥류가 없었던 사람이라면 정맥의 일시적 확장은 기온이 내려가면서 다시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하지정맥류가 이미 진행됐거나 정맥순환부전에 의해 순환능력 자체가 떨어져 있는 경우에는 회복되지 못하고 더 심하게 진행되게 됩니다.

 

그래서 겨울보다 여름에 증상의 악화가 더 또렷하게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많은 양의 수분 배출로 인해 혈액의 점도가 높아지면서 혈전이 생길 위험성이 증가하게 되고 혈전은 혈관을 막아 혈관질환의 가능성이 커지게 됩니다.

 

그래서 더워질수록 사무직 및 IT, 은행원 등 주로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에게서 급성 혈전성 정맥염이 더 잘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다리

 

 

압박스타킹은 다리에 단계적 압력을 가해줌으로써 혈류저하를 막고 순환능력을 향상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렇다 보니 혈액이 고이면서 생길 수 있는 여러 증상을 미리 방지해 줄 수 있는데요,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피로감 등의 자각증상 개선에 많은 도움을 줍니다.

 

한겨울에야 내복 혹은 레깅스를 착용한다고 생각하고 압박스타킹을 착용하시기도 하지만 한여름에는 말처럼 쉽지만은 않은 일이 됩니다.

 

다리 혈관

 

 

이럴 땐 굳이 팬티 타입 혹은 허벅지 타입의 제품들이 아닌 종아리 타입의 제품들만을 착용해도 충분히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제품들은 아무 때나 신고 벗기가 쉽기에 필요시에만 선택적으로 착용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부종이 너무 심해서 일상생활 자체가 힘들다고 하면서도 정작 압박스타킹 착용은 꺼리는 분들이 계십니다.

 

압박스타킹은 여름 내내 착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증상의 완화가 나타나는 시점에 착용을 중단하거나 시간 조절을 해서 착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여름 전용 제품들도 출시된 만큼 큰 불편이 따르지는 않습니다.

 

더워지면서 다리의 부종이 더 심하게 느껴졌다면, 전문의와 상의 후 압박스타킹 혹은 정맥순환개선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이열치열을 압박스타킹에서 찾을 필요는 없겠습니다만, 다리의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있었던 분이라면 조금 덥더라도 압박스타킹 착용으로 증상의 개선을 유도하는 것이 건강을 위한 올바른 자세가 되겠습니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한여름에도 압박스타킹을 착용해야 하는 이유는? 관리자 2020.07.29 58
482 꿉꿉한 장마철, 꼼꼼한 당뇨관리 필수 관리자 2020.07.20 38
481 장마철에 더 위험한 고혈압, 이유는? 관리자 2020.07.01 61
480 손목이 저릿저릿, 손목터널증후군 자가진단 관리자 2020.06.15 132
479 손떨림의 이유, 수전증 원인별 증상 관리자 2020.05.21 200
478 잘못된 자세 바로잡는 ‘자세 교정 운동’ 관리자 2020.05.12 178
477 척추건강을 지키는 바른 습관 5가지 관리자 2020.05.06 175
476 스트레스가 미치는 영향, 정말 만병의 근원? 관리자 2020.04.29 149
475 하루 10분 투자하는 '허리 강화 운동' 관리자 2020.04.14 174
474 10~20대 환자 증가, 목디스크 초기증상과 치료방법은? 관리자 2020.04.06 761
473 사망까지 이어지는 노인 낙상, 어떻게 예방하나? 관리자-1 2019.09.07 480
472 스스로 팔 들어 올리기 힘들다면? 회전근개파열 의심 관리자-1 2019.08.28 514
471 [내 몸이 날 공격한다: 자가면역질환] 어린 나이에 벌써 허리 통증이? 강직성척추염 관리자-1 2019.08.26 520
470 비뚤어진 어깨, 어깨 높낮이의 기준은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1 2019.08.13 567
469 [1분 Q&A] 수면내시경과 비수면내시경, 어떤 걸 선택하면 좋을까요? 관리자-1 2019.08.06 5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221
어제:
324
전체:
306,270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