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허리디스크 환자 수는 2015년 1,890,688명에서 2018년에는 1,978,525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고려대·울산대·이화여대·경희대 예방의학 공동 연구팀이 2010~2015년까지 약 800억 건의 국민건강보험 전 국민 의료이용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을 가장 괴롭히는 질병 1위로 디스크와 협착증 등 척추질환이 꼽혔다.

 

허리 통증

 

허리디스크는 보통 노환으로 발생한다.

 

나이가 들고 운동량이 부족한 상태에서 허리에 부담을 주는 나쁜 습관과 생활패턴이 장기간 유지되면서 척추뼈와 인대, 근육의 약화 및 디스크의 영양부족 등이 허리디스크를 일으킨다.

 

하지만 이제 허리디스크는 고령층만의 문제가 아니다.

 

20~30대 허리디스크 환자 수도 상당히 많다.

 

앞선 ‘국민건강보험 통계 분석 결과’의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10대부터 40대까지 가장 큰 부담을 주는 질병 1위로 모두 디스크 등 척추 질환이 꼽혔다. 5~60대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젊은 층의 허리디스크는 10~20대부터 축적된 생활 속 나쁜 자세와 운동 부족, 급작스러운 체중 증가 등이 주된 원인이다.

 

여기에 학업, 취업 준비, 과로 등도 큰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현재 20~30대들은 이미 청소년 시절부터 책상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 청소년(15~24세)의 평일 평균 학습 시간은 총 7시간 50분으로, 영국 3시간 49분과 미국 5시간 4분과 비교했을 때 2~4시간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이 끝난 학생들은 곧 취업 경쟁에 들어선다.

 

여전히 구직 준비를 위해 책상 앞에 앉는다.

 

어렵게 취직을 하면 사무직의 경우 일과의 대부분을 책상 앞에서 보내야 한다. 한국은 OECD 국가 중 노동시간이 많은 순으로 2위를 차지할 만큼 매우 긴 노동시간을 자랑하는 나라다.

 

여기에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도 허리디스크에 영향을 끼친다는 의견도 있다.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사용하다 보면 몸의 중심을 바로 잡은 척추와 경추의 균형이 깨지면서 허리디스크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직장인 허리디스크

 

한국의 높은 허리디스크 유병률은 생애주기 전체에 원인이 있는 만큼, 그 요인을 줄이기는 쉽지않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일상에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고 신경쓰면 허리디스크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연세건우병원 이기열 원장은 “자세를 고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하며, “자세가 비뚤어진 상태로 오랜 시간 지속적인 압박을 받게 되면 척추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눌려 찌그러지면서 벌어진 쪽으로 밀려 나오며 이 상태에서도 지속해서 자극을 받게 되면 섬유 테가 붓고 찢어지거나, 안에 있는 수핵이 섬유 테를 찢고 터져서 밖으로 밀려 나오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허리디스크 예방하는 올바른 자세

- 의자에 앉을 때 엉덩이를 등받이까지 바짝 붙이고 반듯하게 허리를 펴고 앉는다.

- 운전 시 엉덩이를 빈 곳 없이 의자에 바짝 붙여 허리를 펴고 앉고, 무릎은 60도 정도 굽힐 수 있도록 의자와 핸들 사이의 간격을 조절한다.

- 잠을 잘 때는 옆으로 눕거나 엎드리지 않고 바로 눕는다.

- 누웠다 일어날 때는 몸을 옆으로 돌린 후 무릎을 구부리면서 한 손으로 바닥을 짚고 윗몸을 일으켜 세운다.

- 신문을 읽을 거나 스마트폰을 볼 때 머리를 앞으로 숙이거나 팔꿈치를 무릎에 올리지 않는다.

- 다리를 꼬고 앉지 않는다.

- 무거운 물건은 쪼그려 앉은 자세에서 몸을 물건에 붙이고 허리를 세운 상태로 일어나면서 든다.

이기열 원장은 “허리디스크의 원인이 되는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디스크는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바른 자세와 바른 습관을 반드시 몸에 익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하며 “척추의 유연성을 높여주고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 해 주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 허리디스크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3 사망까지 이어지는 노인 낙상, 어떻게 예방하나? 관리자-1 2019.09.07 6
482 스스로 팔 들어 올리기 힘들다면? 회전근개파열 의심 관리자-1 2019.08.28 25
481 [내 몸이 날 공격한다: 자가면역질환] 어린 나이에 벌써 허리 통증이? 강직성척추염 관리자-1 2019.08.26 26
480 비뚤어진 어깨, 어깨 높낮이의 기준은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1 2019.08.13 30
479 [1분 Q&A] 수면내시경과 비수면내시경, 어떤 걸 선택하면 좋을까요? 관리자-1 2019.08.06 35
478 [1분 Q&A] 대장내시경에서 발견된 선종, 암을 의미하는 걸까? 관리자-1 2019.08.03 27
477 잠을 자도 피곤하고 몸이 뻐근하다면? 베개를 점검해 보자 관리자-1 2019.07.26 17
476 냉방병을 이기는 법, 소음인은 생강, 소양인은 메밀 도움 관리자-1 2019.07.08 50
» 허리디스크 공화국? 한국에는 왜 ‘허리디스크’ 환자가 많을까 관리자-1 2019.07.03 60
474 파워워킹, ‘이렇게’ 걸으면 다이어트와 근력 강화에 효과적 관리자-1 2019.06.28 63
473 ‘찌릿’한 발바닥 통증 ‘족저근막염’, 여름철 샌들이 원인? 관리자-1 2019.06.24 54
472 [1분 Q&A] 목 디스크, 어떤 운동이 좋은가요? 관리자-1 2019.06.11 59
471 성인에게 꼭 필요한 예방접종 8가지 관리자-1 2019.06.04 29
470 무릎 관절염 치료, 연골 재생 또는 연골 보호? 관리자-1 2019.05.31 29
469 불면증, 원인 찾기가 중요하다 관리자-1 2019.05.24 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21
어제:
224
전체:
222,951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