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허리디스크 환자 수는 2015년 1,890,688명에서 2018년에는 1,978,525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고려대·울산대·이화여대·경희대 예방의학 공동 연구팀이 2010~2015년까지 약 800억 건의 국민건강보험 전 국민 의료이용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을 가장 괴롭히는 질병 1위로 디스크와 협착증 등 척추질환이 꼽혔다.

 

허리 통증

 

허리디스크는 보통 노환으로 발생한다.

 

나이가 들고 운동량이 부족한 상태에서 허리에 부담을 주는 나쁜 습관과 생활패턴이 장기간 유지되면서 척추뼈와 인대, 근육의 약화 및 디스크의 영양부족 등이 허리디스크를 일으킨다.

 

하지만 이제 허리디스크는 고령층만의 문제가 아니다.

 

20~30대 허리디스크 환자 수도 상당히 많다.

 

앞선 ‘국민건강보험 통계 분석 결과’의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10대부터 40대까지 가장 큰 부담을 주는 질병 1위로 모두 디스크 등 척추 질환이 꼽혔다. 5~60대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젊은 층의 허리디스크는 10~20대부터 축적된 생활 속 나쁜 자세와 운동 부족, 급작스러운 체중 증가 등이 주된 원인이다.

 

여기에 학업, 취업 준비, 과로 등도 큰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현재 20~30대들은 이미 청소년 시절부터 책상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 청소년(15~24세)의 평일 평균 학습 시간은 총 7시간 50분으로, 영국 3시간 49분과 미국 5시간 4분과 비교했을 때 2~4시간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이 끝난 학생들은 곧 취업 경쟁에 들어선다.

 

여전히 구직 준비를 위해 책상 앞에 앉는다.

 

어렵게 취직을 하면 사무직의 경우 일과의 대부분을 책상 앞에서 보내야 한다. 한국은 OECD 국가 중 노동시간이 많은 순으로 2위를 차지할 만큼 매우 긴 노동시간을 자랑하는 나라다.

 

여기에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도 허리디스크에 영향을 끼친다는 의견도 있다.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사용하다 보면 몸의 중심을 바로 잡은 척추와 경추의 균형이 깨지면서 허리디스크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직장인 허리디스크

 

한국의 높은 허리디스크 유병률은 생애주기 전체에 원인이 있는 만큼, 그 요인을 줄이기는 쉽지않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일상에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고 신경쓰면 허리디스크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연세건우병원 이기열 원장은 “자세를 고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하며, “자세가 비뚤어진 상태로 오랜 시간 지속적인 압박을 받게 되면 척추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눌려 찌그러지면서 벌어진 쪽으로 밀려 나오며 이 상태에서도 지속해서 자극을 받게 되면 섬유 테가 붓고 찢어지거나, 안에 있는 수핵이 섬유 테를 찢고 터져서 밖으로 밀려 나오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허리디스크 예방하는 올바른 자세

- 의자에 앉을 때 엉덩이를 등받이까지 바짝 붙이고 반듯하게 허리를 펴고 앉는다.

- 운전 시 엉덩이를 빈 곳 없이 의자에 바짝 붙여 허리를 펴고 앉고, 무릎은 60도 정도 굽힐 수 있도록 의자와 핸들 사이의 간격을 조절한다.

- 잠을 잘 때는 옆으로 눕거나 엎드리지 않고 바로 눕는다.

- 누웠다 일어날 때는 몸을 옆으로 돌린 후 무릎을 구부리면서 한 손으로 바닥을 짚고 윗몸을 일으켜 세운다.

- 신문을 읽을 거나 스마트폰을 볼 때 머리를 앞으로 숙이거나 팔꿈치를 무릎에 올리지 않는다.

- 다리를 꼬고 앉지 않는다.

- 무거운 물건은 쪼그려 앉은 자세에서 몸을 물건에 붙이고 허리를 세운 상태로 일어나면서 든다.

이기열 원장은 “허리디스크의 원인이 되는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디스크는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바른 자세와 바른 습관을 반드시 몸에 익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하며 “척추의 유연성을 높여주고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 해 주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 허리디스크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3 손떨림의 이유, 수전증 원인별 증상 관리자 2020.05.21 7
482 잘못된 자세 바로잡는 ‘자세 교정 운동’ 관리자 2020.05.12 25
481 척추건강을 지키는 바른 습관 5가지 관리자 2020.05.06 26
480 스트레스가 미치는 영향, 정말 만병의 근원? 관리자 2020.04.29 32
479 하루 10분 투자하는 '허리 강화 운동' 관리자 2020.04.14 73
478 10~20대 환자 증가, 목디스크 초기증상과 치료방법은? 관리자 2020.04.06 89
477 사망까지 이어지는 노인 낙상, 어떻게 예방하나? 관리자-1 2019.09.07 448
476 스스로 팔 들어 올리기 힘들다면? 회전근개파열 의심 관리자-1 2019.08.28 479
475 [내 몸이 날 공격한다: 자가면역질환] 어린 나이에 벌써 허리 통증이? 강직성척추염 관리자-1 2019.08.26 481
474 비뚤어진 어깨, 어깨 높낮이의 기준은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1 2019.08.13 477
473 [1분 Q&A] 수면내시경과 비수면내시경, 어떤 걸 선택하면 좋을까요? 관리자-1 2019.08.06 466
472 [1분 Q&A] 대장내시경에서 발견된 선종, 암을 의미하는 걸까? 관리자-1 2019.08.03 68
471 잠을 자도 피곤하고 몸이 뻐근하다면? 베개를 점검해 보자 관리자-1 2019.07.26 57
470 냉방병을 이기는 법, 소음인은 생강, 소양인은 메밀 도움 관리자-1 2019.07.08 85
» 허리디스크 공화국? 한국에는 왜 ‘허리디스크’ 환자가 많을까 관리자-1 2019.07.03 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203
어제:
320
전체:
276,37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