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흔히 물을 잘 마실수록 건강에 좋다고 이야기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적정 물 섭취량은 1.5~2ℓ다.

 

물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해주고 체내 모든 세포로 영양분을 전달며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하루에 7~8잔 정도의 물을 선뜻 마시기는 쉽지 않다.

 

새해 다짐으로 ‘물 많이 마시기’에 도전했다면 평소 습관을 바꿔 물을 마시는 것은 어떨까?

 

 

△ 습관에 물 마시기를 더하라

 

물 마시기

 

평소 생활과 연계되는 순간에 물을 마시려고 하면 더 쉽게, 자주 우리 몸에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화장실에 다녀온 후 혹은 핸드폰을 봤을 때 의식적으로 물을 한 모금씩 마신다면 평소보다 훨씬 많은 물을 마실 수 있을 것이다.

 

 

 

△ 물 마시는 양을 기록하라


평소 물을 많이 마신다 생각해도 자신이 정확히 얼마나 마시는지, 하루 적정 섭취량인 1.5~2ℓ(200mℓ 기준 8컵 정도)를 충분히 섭취하고 있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평소 물 마시는 양을 기록하자.

 

눈금이 그려져 있는 물통을 사용해 메모하거나 일일 물 섭취량과 물 마시는 시간을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도 있으니 활용하고 하루에 물 섭취량을 달성했다면 스스로 나에게 작은 보상을 주는 것은 어떨까?

 

 

△ 물에 향과 맛을 첨가해라

 

물에 향과 맛을 더하라

 

맹물 특유의 맛이 싫어 물 마시기를 꺼린다면? 물에 레몬과 같은 과일이나 민트, 라벤더 같은 허브, 오이나 생강처럼 향이 좋은 채소를 얇게 저며 넣어보자.

 

물에 향과 맛이 더해져 쉽게 마실 수 있다.

 

밋밋한 물의 식감이 싫다면 탄산수를 활용해도 괜찮다.

 

게다가 시중에 과일을 말려 놓아 물에 넣기만 하면 되는 제품도 나와 있으니 시도해보는 것도 좋겠다.

 

 

 

△ 요리 중에 물을 마셔라


요리를 하는 도중에 물을 마시자.

 

스파게티를 만든다면 면이 익기 전에, 생선을 굽거나 국이나 찌개를 조리하고 있다면 재료가 충분히 익는 시간 동안 물을 한 컵씩 마신다.

 

이는 물 마시는 습관을 들일 뿐 아니라 식사 전 마신 물을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식욕 억제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

 

 

△ 물컵을 늘 근처에 놓는다

 

물컵을 늘 근처에 놓는다

 

건조한 손과 입술을 관리하기 위해 핸드크림과 립밤을 여러 개 구입해 손이 닿는 곳에 두는 방법이 있다.

 

물도 마찬가지로 적용해볼 수 있다.

 

사무실 책상, 침대 머리맡, TV 리모컨이 있는 곳 등 눈에 띄는 곳에 물컵이나 물병을 둬 시시때때로 마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 시간을 정해 물을 마셔라


물을 많이 마시겠다고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마시는 것은 위험하다.

 

500mℓ 이상의 물을 한 번에 마시면 구역질, 현기증, 근육 경련 등이 저나트륨혈증 현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장에 부담이 되어 호흡곤란, 가슴 떨림 등의 증상과 소화 불량이 생길 수 있다.


하이닥 영양상담사 박수정(영양사)는 하이닥 Q&A에서 건강하게 물 마시는 방법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시간당 1ℓ 이상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작은 용량의 컵을 사용하여 조금씩 물을 마시자.

 

시간을 정하여 30분~1시간에 한 잔씩 마시거나 오전 11시까지는 물 두 잔, 점심에는 네 잔, 오후 2시에 여섯 잔을 마시는 계획을 세우는 것도 좋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2 만성 허리 통증, 전반적인 건강 상태에 부정적 영향 끼쳐 관리자-1 2019.01.21 27
441 어깨통증, 오십견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다간…… 관리자-1 2019.01.16 42
» 물, 하루 동안 ‘잘’ 마시는 법 관리자-1 2019.01.09 35
439 배짱과 호기는 올겨울엔 금물, 스키장에서 관절 지키는 방법 관리자-1 2019.01.07 14
438 폼롤러가 주는 놀라운 효과들 관리자-1 2019.01.04 193
437 교통사고보다 무서운 교통사고 후유증, 치료방법은? 관리자-1 2019.01.03 22
436 겨울철 관절 건강, 일상에서 챙기는 법 관리자-1 2018.12.31 13
435 여중생 추락사 부작용 ‘타미플루’, 안전하게 복용하려면? 관리자-1 2018.12.28 10
434 허리가 아프면 무조건 디스크? 강직성척수염 의심해봐야 관리자-1 2018.12.18 61
433 무리한 다이어트로 뼈·관절 건강에 적신호가? 관리자-1 2018.12.12 59
432 중년여성 골다공증 위험 높아, 빙판길 골절위험 주의! 관리자-1 2018.12.10 48
431 뇌졸중, 젊은 사람도 방심할 수 없다 관리자-1 2018.12.05 61
430 자유롭게 움직이는 어깨 관절이 잘 빠지는 이유는? 관리자-1 2018.11.22 84
429 불면증에 도움되는 ‘생각의 전환’ 관리자-1 2018.11.15 63
428 나이, 가족력, 혈관 질환… 당신도 뇌졸중 위험군? 관리자-1 2018.11.13 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234
어제:
128
전체:
203,76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