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 공통점과 차이점은? | 뉴스 | 하이닥

 

척추 질환은 노화가 진행하면서 퇴행성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지만, 경직된 업무 환경에 있는 현대인들에게는 연령과 무관하게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척추 질환인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비슷한 듯하면서도 다른 질환입니다.

 

사람의 허리

 

 

허리 디스크의 진행 과정과 대표적인 증상

 

‘추간판’이라고도 하는 디스크는 우리 몸의 기둥 역할을 하는 경추, 흉추, 요추, 천추에 이르는 척추들의 움직임에 있어 쿠션 역할을 합니다.

 

척추는 가만히 서 있거나 앉아 있기만 해도 지속적인 압력을 받는데, 이러한 압력에 완충 작용을 하는 것입니다.

 

럭비공과 같이 생긴 디스크는 외부 섬유륜과 내부 수핵으로 구성돼 있는데, 다양한 요인에 의해 이 디스크가 변형되거나 찢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잘못된 자세나 강력한 외상 등에 의해 척추의 섬유륜이 손상을 입으면 이를 통해 빠져나온 수핵이 굳어지면서 척추를 감싸고 있는 주변의 신경을 자극하여 통증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디스크가 발생하면 하지 방사통(다리와 엉덩이에 갑작스레 생기는 통증과 저리는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습니다.

 

허벅지나 엉덩이, 장딴지, 심지어는 발목과 발바닥까지 저림이나 통증이 이어진다면 허리 디스크일 확률이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만히 앉아 있어도 허리가 꾹 눌린 것만 같은 통증이 느껴지며 하며, 특히 허리를 숙이면 통증이 더욱 강해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디스크는 사람마다 증상과 통증의 느끼는 정도가 다르기에 정확한 진단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허리 통증이 있는 남성

 

 

척추관협착증은 어떤 질환인가?

 

허리디스크가 척추 사이 사이의 추간판이 변형되면서 진행하는 질환인 반면 척추관협착증은 척추뼈를 쪼개어 봤을 때 터널과 같이 되어 있는 신경 통로, 즉 척추골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나이가 듦에 따라 척추 주변의 관절, 인대 등이 두꺼워지는 등의 요인으로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평소에는 느끼지 못한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퇴행성에 의해 뼈가 특이한 유형으로 자라면서 척추관을 막는 경우도 있지만,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사람도 있어 젊은 환자들도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 디스크와는 반대로 허리를 굽혀야만 통증이 사라지기 때문에 일반인도 비교적 쉽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가만히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허리 디스크는 각도를 크게 하기가 어려운 데 반해, 척추관협착증은 쉽게 가능하다는 것 또한 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은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을 크게 못 느끼다가, 걸을 때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걸을 때 다리가 저린 증상이 매우 강하게 나타난다면 척추관협착증이 많이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허리 디스크 vs 척추관협착증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 어떻게 치료할까?

 

먼저 정확한 진단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만성적인 통증을 간과해 상황을 더욱 심각하게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두 질환 모두 다양한 치료 방법이 있으며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통증을 줄이는 것이 치료의 가장 큰 목적입니다.

 

허리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증상이 의심된다면 보존적 치료법이나 비수술적 치료법을 통해 어느 정도 증상 및 통증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보존적 치료에는 약물 처방이나, 보조기 착용, 물리치료나, 초음파 치료, 도수치료, 마사지 등의 방법이 있습니다.

 

증상의 정도에 따라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신경 감압술이나 골이식술 등 다양한 수술 방법 중에서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선택하여 시행합니다.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재발의 위험도 상당히 큰 질환입니다.

 

우리 몸의 중심이자 기둥이 되는 척추 건강은 평소에는 잘 못 느끼다가 통증이 발생하고서야 신경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잘못된 자세 등의 원인도 간과할 수 없으므로 평소에도 꾸준한 관리로 건강한 척추를 유지하기 바랍니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8 가장 추운 1월, 저체온증과 동상 응급처치 관리자 2017.01.18 144
377 필수품 된 미세먼지 마스크, 제대로 골라 올바로 쓰는 법 관리자 2018.01.18 144
376 초기증상이 없는 위암, 조기검진이 중요 관리자 2016.10.04 143
375 계절별 마시기 좋은 차..."쌀쌀한 가을엔 국화차와 우엉차" 관리자 2016.11.09 143
374 동맥이 절반 가까이 막혀도 모른다? 경동맥 협착증 관리자 2018.05.28 142
373 중년에게 흔한 3대 어깨질환은? 관리자-1 2018.10.13 141
372 불편한 위하수 증상 완화를 위한 생활수칙 10가지 관리자-1 2018.07.05 140
371 미세먼지 마스크, ‘KF80’ 이상이면 초미세먼지까지 차단 관리자 2018.04.05 139
370 앉을 때 갑자기 우두둑, 관절에서 소리 나는 이유는? 관리자 2018.01.24 138
369 목·어깨 통증, 제자리 벗어난 ‘날개뼈’ 부터 확인해야 관리자-1 2019.05.06 138
368 [1분 Q&A] 허리디스크 환자에게 도움되는 운동법은? 관리자 2017.04.05 136
367 아침에 일어나 발 디딜 때 통증, 족저근막염 증상일까? 관리자-1 2018.09.03 136
366 축구하다 다친 경골 골절, 급성구획증후군 주의 필요 관리자 2017.02.04 132
365 사무실에서 따라 하는 혈액순환 스트레칭 관리자 2016.12.07 131
364 십자인대 부상, 방치하면 관절염으로 악화될 수 있어 관리자-1 2018.09.17 1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3 Next
/ 33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173
어제:
187
전체:
265,561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