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두통은 누구나 한 번쯤 겪을 수 있는 질환이다.

 

스트레스, 피로, 수면 부족 등의 원인으로 발생한 가벼운 두통은 우리가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진통제만으로도 증세가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긴장성 두통, 편두통, 군발두통과 같은 일차성 두통은 일반적인 진통제보다 해당 두통에 맞는 적절한 처방에 따른 치료제를 사용할 때 치료 효과가 더욱 좋다.

 

특히 이전에는 겪지 못했던 두통이 발생하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강도가 매우 심하고 빈도가 잦은 두통이 나타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다양한 두통 유발 원인에 대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심한 두통이나 24시간 지속 시 검사, 치료 필요

 

머리를 잡고 있는 여성

 

두통의 원인에는 다양한 요인이 있겠지만, 특히 피로와 과로, 과도한 스트레스, 수면 부족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보통 휴식을 취하고 마음을 편안하게 가지면 상당 부분 완화된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이 여성호르몬의 영향과 스트레스에 민감하므로 환자 수가 두 배 이상 많다.

 

또한, 두통과 수면은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수면량이 부족할 경우 심한 두통을 겪는 경우가 많으므로 규칙적이고 충분한 수면 시간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새벽이나 아침에 주로 두통이 유발된다면 야간 수면의 질적인 문제, 예를 들어 수면 무호흡증이나 하지불안 증후군 등이 동반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문의와 상의하에 수면검사를 고려해야 한다.

 

이 밖에도 외부 충격, 질병, 유지방이나 기름기가 많은 음식, 패스트푸드, 탄산 등을 자주 섭취하는 잘못된 식습관, 목 디스크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할 수 있다.

 

심한 두통이 갑자기 시작되거나 24시간 이상 지속하는 경우, 또는 의식장애나 고열, 시력장애, 구토, 사지 마비, 안면 마비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뇌수막염, 뇌출혈이나 뇌경색 등의 뇌 질환일 가능성이 있다.

 

특히 고혈압이나 심장병 등의 질환이 있는 사람, 항혈전제나 항응고제 등을 복용하거나 몇 주 전 또는 몇 개월 전 머리에 타박상을 입은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즉시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두통은 통증이 오기 전후에 멀미하듯이 울렁거리는 오심이나 구토 증상이 동반되고 움직이거나 운동을 하면 더욱 심해진다.

 

별다른 조치를 안 하면 보통 4~72시간까지 지속되며, 72시간 이상 심한 통증이 지속되거나 일상에 지장을 느낀다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진통제 남용 말고 생활습관 개선 필요

 

두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식습관, 수면 등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또한 인공조미료, 카페인, 아민이 많이 포함된 음식 등은 두통을 유발하므로 피해야 한다.

 

두통이 자주 나타난다고 해서 습관적으로 진통제를 먹으면 두통을 난치성으로 만들고 약물 과용 두통이라는 또 다른 형태의 만성 두통을 초래하게 된다.

 

또한, 한 자세로 오래 앉아 있거나 불균형한 자세로 장시간 있는 것도 두통을 유발하므로 자주 스트레칭을 한다.

 

규칙적인 유산소운동은 뇌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하고 뇌 혈액의 순환을 돕고 스트레스 해소에 큰 도움이 된다.

 

더불어 페인트, 향수, 담배 연기 등의 강한 냄새와 수음, 진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두통을 예방하려면 올바른 생활습관을 실천하고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두통이 자주 발생한다면 두통일지를 써보는 것도 치료에 큰 도움이 된다.

 

두통이 시작된 날짜와 시간, 두통이 발생할 당시 원인이 될 만한 음식이나 담배, 스트레스, 운동 등에 관한 사항, 그리고 두통의 위치와 통증의 특징, 동반 증상 등을 자세히 기록하는 것이 발생 원인을 찾는 열쇠가 될 수 있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8 디스크가 아니에요, 걸을 때 통증이 심해지는 척추관 협착증 관리자 2017.05.04 35
347 반드시 알아두자, 질환별 피해야 할 건강기능식품 관리자 2017.05.08 24
346 당뇨병 혈당 낮추는 방법, 효과적인 운동법은? 관리자 2017.05.09 461
» 머리가 지끈지끈! 그냥 지나치면 안 되는 ‘두통’ 관리자 2017.05.11 61
344 환절기만 되면 가려운 눈, 알레르기 결막염 관리자 2017.05.12 544
343 소금이 고혈압에 미치는 영향, 염분 줄이는 식사법 관리자 2017.05.16 30
342 더워질수록 넓어지는 ‘모공’ 줄이는 방법 5가지 관리자 2017.05.17 26
341 급증하는 대장암, 3기에 주로 발견...검사 및 치료법은? 관리자 2017.05.18 36
340 담배 피우면 스트레스가 정말 풀릴까? 관리자 2017.05.19 38
339 요즘 주의해야 할 전염 질환, 수족구병 관리자 2017.05.22 23
338 고령의 당뇨병 환자, 충분한 단백질 섭취해야 관리자 2017.05.23 53
337 쉰 목소리가 보내는 신호, ‘후두암’ 관리자 2017.05.24 24
336 위궤양 증상 체크하기, 위염-위궤양-위암의 관계는? 관리자 2017.05.25 106
335 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 미세먼지 농도도 높아 관리자 2017.05.29 34
334 [하이닥에 물어봐] 하체 비만 살 빼는 운동은? 관리자 2017.05.30 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3 Next
/ 33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uhu_hoon@naver.com

오늘:
158
어제:
260
전체:
305,62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