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계뇌졸중기구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6명 중 1명은 일생 중에 뇌졸중을 경험하며, 2초에 한 명씩 환자가 발생하고, 6초에 한 명씩 뇌졸중으로 사망한다고 한다.

 

이렇듯 사망과 직결되는 무서운 질환인 뇌졸중은 특히 겨울철에 그 위험이 커지므로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개최된 뇌졸중의 날 건강강좌에서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이광수 교수는 “뇌졸중은 사망 위험은 물론 성인에서 장애를 초래하는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며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에 철저히 예방하고, 발생한 후에는 재활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뇌

 

뇌졸중 = 뇌경색 + 뇌출혈

뇌졸중은 뇌경색(허혈성 뇌졸중)과 뇌출혈(출혈성 뇌졸중)로 구분된다. 뇌 혈관이 막힌 상태를 말하는 뇌경색은 동맥경화로 큰 뇌혈관이 막힌 ‘혈전성 뇌경색’, 심장이나 경동맥에서 생긴 혈전이 뇌혈관을 막은 ‘색전성 뇌경색’, 작은 뇌혈관이 막힌 ‘열공성 뇌경색’ 등이 있다. 혈관이 터진 상태를 말하는 뇌출혈은 주로 고혈압에 의해 생기는 ‘뇌내출혈’과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지주막하 출혈’ 등이 있다.

 

뇌졸중, 이런 질환 있으면 위험하다

나이가 듦에 따라 동맥경화가 진행되고 혈관 벽이 손상되기 쉬우므로 뇌졸중 위험도 함께 커진다. 가족력 또한 뇌졸중의 중요 인자이다. 따라서 가족 중에 뇌졸중 환자가 있는 사람은 젊은 나이부터 다음의 뇌졸중 위험인자를 잘 관리해야 나이가 든 후 뇌졸중 위험을 낮출 수 있다.

 

- 고혈압

뇌졸중 환자의 60~70%는 고혈압으로 인해 발생한다. 고혈압이 있는 사람은 정상인에 비해 약 4~5배 정도 뇌졸중에 더 잘 걸린다고 한다.

- 당뇨

당뇨병 환자는 정상인보다 2~3배 정도 뇌졸중에 잘 걸린다. 당뇨병을 오래 앓은 사람일수록 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며 당뇨병이 있는 뇌졸중 환자는 사망률이 높고 회복이 느리며 재발이 더 잘 된다.

- 고지혈증

혈액에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등 지방이 쌓이는 고지혈증은 동맥경화를 일으켜 뇌경색의 위험인자가 된다.

- 심장질환

심장질환이 있으면 심장 안에 혈전이 생성된 후 심장에서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흐르다가 뇌혈관을 막아 뇌경색을 일으킬 수 있다. 세계뇌졸중기구에서는 심장발작을 경험했거나 심장의 구조적 이상 및 부정맥을 진단받은 환자들은 뇌졸중 예방을 위해 규칙적인 통원치료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뇌졸중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은?

아래와 같은 증상이 갑자기 나타난다면 뇌졸중을 의심할 수 있다.

- 한쪽 팔다리의 힘이 없거나 감각이 둔하다

- 말을 못 하거나 발음이 어눌하다

- 어지럽고 술 취한 사람처럼 비틀거리며 걷는다

- 한쪽 눈이 안 보이거나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인다

- 심한 두통이 있으면서 속이 울렁거리거나 구토가 나온다

 

생활 속 뇌졸중 예방수칙

 

- 평소 신체활동을 많이 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빠르게 걷기, 가벼운 달리기 등 운동을 생활화하고, 운동은 하루 30분 이상, 1주일에 3회 이상 꾸준히 시행한다.

-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비만을 예방한다

비만 예방을 위해 적정 칼로리를 섭취하고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 튀김보다는 조림, 구이, 찜, 지짐 등의 조리법을 택하고, 동물성 기름 대신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도록 한다. 고혈압 예방을 위해 간은 싱겁게 하고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 절주, 금연한다

과음은 뇌출혈의 위험을 높이므로 절주하는 습관을 들이고, 뇌혈관 손상을 가속하는 담배는 반드시 끊는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3 무리한 다이어트로 뼈·관절 건강에 적신호가? 관리자-1 2018.12.12 2
432 중년여성 골다공증 위험 높아, 빙판길 골절위험 주의! 관리자-1 2018.12.10 4
431 뇌졸중, 젊은 사람도 방심할 수 없다 관리자-1 2018.12.05 10
430 자유롭게 움직이는 어깨 관절이 잘 빠지는 이유는? 관리자-1 2018.11.22 25
429 불면증에 도움되는 ‘생각의 전환’ 관리자-1 2018.11.15 38
» 나이, 가족력, 혈관 질환… 당신도 뇌졸중 위험군? 관리자-1 2018.11.13 50
427 추운 날씨, 관절을 보호하는 방법은? 관리자-1 2018.11.06 99
426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관리자-1 2018.10.31 176
425 위암의 전암병변은? 관리자-1 2018.10.25 161
424 다리 통증의 원인이 엉덩이? 좌골신경통이란? 관리자-1 2018.10.24 163
423 살짝 넘어져도 발생하는 골다공증성 골절, 어떻게 치료하나? 관리자-1 2018.10.19 154
422 중년에게 흔한 3대 어깨질환은? 관리자-1 2018.10.13 132
421 임산부 관절·척추 건강은 어떻게? 관리자-1 2018.10.11 64
420 골다공증성 골절 가능성, 남성이 여성보다 높다? 관리자-1 2018.10.03 70
419 목, 허리가 항상 뻐근해! 앉아 있는 게 그렇게 나쁠까? 관리자-1 2018.09.28 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a8585@hanmail.net

오늘:
198
어제:
248
전체:
164,130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