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화로 뇌 위축돼도 남은 신경세포가 기능 보완”ㅣ하이닥

 

 

노화에 의해 뇌가 위축돼도 남은 신경세포가 이를 보완하여 해당 뇌가 담당하는 기능이 쇠퇴하지 않도록 한다는 사실을 일본 나고야대 연구팀이 밝혀냈다.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80대 건강한 사람의 뇌의 변화를 조사해 왔다.

 

뇌의 표면에 가깝게 신경세포가 밀집하는 ‘회백질’의 양은 연령 증가와 함께 감소한다.

 

연구에 따르면 80 세의 뇌는 20세의 뇌에 비해 약 1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신경세포끼리 연결된 ‘백질’의 양은 20 세에서 45 ~ 55 세까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건강

 

뇌의 영역별로 보면 운동 기능과 관련된 소뇌의 일부와 대뇌의 ‘중심전회’라고 불리는 영역은 노화와 함께 위축됐다.

 

그러나 감각을 전하는 시상, 의사 결정과 관련된 전두엽의 일부, 기억과 관련된 해마 주변에서는 나이가 들어도 위축의 정도가 약하며 뇌 용적이 비교적 유지되고 있었다.

 

연구팀은 “각 영역의 신경세포가 줄어들면 유사한 역할을 하는 신경세포가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어 손실된 기능을 보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작용은 45~55 세까지는 떨어지지만, 그 이후는 노화에 따라 증가했다.

 

연구팀의 와타나베 히로히사 나고야대 특임 교수는 "마치 스크럼을 짜는 것처럼 신경세포가 뇌의 위축된 상태를 잘 보완하고 있었다”며 “앞으로 뇌 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더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저널 ‘Neuro Image’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일본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 하이닥 건강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 봄철 활력 더하는 3월 제철음식 ‘견과류, 움파, 양배추’ 관리자 2018.03.05 46
329 인류 최초의 조미료, ‘식초’의 효능과 섭취 시 주의점 관리자 2018.02.28 40
328 소화불량과 유사한 담석증, ‘담낭 절제술’ 후 관리법은? 관리자 2018.02.27 52
327 “스트레스 상황에서 벗어난 지 한 달, 나는 아직 나아지지 않았다” 관리자 2018.02.26 44
326 하품, 편두통 알리는 전조 및 초기증상일 수 있어 관리자 2018.02.23 46
325 출출할 때 ‘딱’, 살이 덜 찌는 간식 7가지 관리자 2018.02.22 58
324 혈관, 대장 건강에 좋은 모래밭의 산삼 - 우엉 관리자 2018.02.20 54
323 상담만으로 증상 호전되는 ‘건강염려증’ 환자, 한해 4천명 관리자 2018.02.19 46
322 설 연휴에 갑자기 아플 땐? 응급처치법, 병원정보 알아두세요 관리자 2018.02.14 45
321 혈관을 튼튼하게! 혈관 건강을 돕는 음식은? 관리자 2018.02.13 47
320 겨울철에도 살아남는 끈질긴 노로바이러스 감염 관리자 2018.02.12 48
319 뜨거운 음료, 식도암 발생 위험 높여 관리자 2018.02.09 46
318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다면, 심장을 지켜라 관리자 2018.02.08 45
» “노화로 뇌 위축돼도 남은 신경세포가 기능 보완” 관리자 2018.02.07 44
316 강력한 한파 속 ‘한랭질환’에서 건강 지키려면? 관리자 2018.02.02 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a8585@hanmail.net

오늘:
35
어제:
149
전체:
110,79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