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족부 클리닉

부주상골증후군

주상골은 발목과 엄지발가락을 이어주는 뼈이며, 걷거나 뛸 때 쿠션 역할을 해줍니다. 인구의 10~14%에서 주상골 옆에 부주상골이라는 작은 뼈가 발견되며, 이것이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에만 치료 대상이 됩니다. 이렇게 주상골과 부주상골이 부딪쳐 통증이 유발되는 것을 부주상골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특별한 예방법은 없으나 부주상골이 있는 경우 해당 부위가 자극되지 않도록 꽉 조이는 신발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주 증상

종아리 쪽에서 굵은 인대가 주상골까지 연결되어 발바닥의 아치가 유지되는데, 이 인대가 주상골 옆에 부주상골에 붙게 되면 주상골이 힘을 받지 못해 점점 주저 앉게 됩니다. 이 때문에 부주상골이 있는 사람은 주로 평발인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평발이거나 발 안쪽에 튀어나온 부주상골이(발 안쪽으로 공을 차는 축구선수처럼) 지속적으로 자국이 되는 경우, 통증은 물론 부종, 염증까지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 진단과 치료

주로 X-RAY 검사를 통해 진단 가능하며 통증이 지속되고 염증 소견이 있는 경우 MRI 검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 통증 조절
▶ 부목, 깁스 등으로 활동 제한
▶ 보조기 등으로 평발 교정
▶ 수술(부주상골 절제 후 경골근 힘줄을 주상골에 부착 시켜주는 수술)

특별한 증상이 없다면 치료할 필요가 없으나 일단 통증 등 불편감이 생기면 물리치료나 발교정기((의료용 깔창, 보조기 등) 보존용법을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발교정기는 발의 아치를 받쳐주어 통증을 감소시키거나 예방할 수 있습니다. 보존요법으로도 증상이 계속되면 부주상골을 제거하고 뼈 구조와 후경골근 건등을 재정비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a8585@hanmail.net

오늘:
65
어제:
186
전체:
47,41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