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관절내시경 클리닉

무릎관절

퇴행성 관절염

만성 활액막염, 류마치스 관절염이나 통풍등의 만성 관절염에서 지속적인 종찰이 있어 관절액을 주사기로 반복해서 뽑아도 계속 재발하거나 통증이 있는 경우 관절 내시경을 이용하여 관절내 세척술, 관절연골 성형술 및 관절내 활막절제술을 시행합니다. 또한 퇴행성 관절염에서 손상된 연골 및 관절내 유리체의 제거, 닮은 연골 밑의 뼈에 구멍을 내어 연골 재생을 유도하고 통증을 완화시키는 수술을 합니다.

십자인대파열

십자인대란 무릎 관절내에 존재하는 인대로 전방 및 후방 십자 인대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기능은 경골(종아리뼈)의 과도한 전방 및 후방 이동 및 과회전을 방지하여 무릎 관절의 안정성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주로 운동 및 교통사고 시 발생하는 과도한 외상력으로 파열이 발생합니다. 십자 인대 파열시 환자는 '뚝'하는 소리를 내부분 느끼게 되며, 무릎 관절내 출혈이 발생하여 무릎이 붓고 통증 및 불안정성이 호소하게 됩니다. 진단은 의사에 의한 진찰이 중요하며 MRI(자기공명영상)검사를 통해 십자 인대 파열 뿐만 아니라 관절내 다른 구조물의 손상 정도를 90%정도의 정확도로 진단 가능합니다. 치료는 관절 내시경을 통해 십자인대 재건술을 시행하며 이때 재건되는 건은 환자의 자가건 또는 타인에 의해 기증받은 건을 사용합니다. 십자인대 재건수술에 있어 최대한 자가 십자인대를 보존하는 것이 원칙이며 또한 젊은 연령에서 완전 파열로 인한 과도한 관절 불안정성이 있을 시 본원에서는 견고한 관절의 안정성을 얻기 위해 이중 가닥 십자인대 재건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만약 십자 인대 파열을 그대로 방치시 무릎관절의 불안정성이 지속되어 관절 연골 및 반월상 연골의 손상이 발생하고 결국 관절염으로 진행하므로 십자 인대 파열시 반드시 관절경 수술이 필요합니다.


반월상 연골 파열

반월상 연골은 관절연골과 함께 무릎 관점내에서 경골과 대퇴골 사이에 존재하여 체중부하시 충격완화 및 관절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반월상 연골의 파열은 외상 및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며 증상은 무릎 관절을 움직일 때 통증이 발생하며, '뚜두둑'하는 소리가 나거나 무릎이 힘없이 꺽이고 관절이 붓게 되며 쪼그려 앉거나 계단을 내려갈 때 통증이 심해지는 특지잉 있습니다. 진단은 이학적 검사 및 MRI을 통해 가능합니다. 과거 반월상 연골 손상으로 완전 절제술을 받은 젊은 연령에서는 완전 절제로 인한 퇴행성 관절염의 발생을 예방하고자 반월상 연골 이식술을 시행합니다.


무릎 관절내 유리체

관절 주위의 근육 약화, 관절 불안정성, 관절을 붓게 하는 원인될 수 있습니다. 유리체는 주로 관절내를 자유로이 돌아다니는 수가 많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활액막에 붙어서 일정한 위치에 고정되어 있기도 합니다. 따라서 가벼운 증상에서부터 심한 통증, 관절운동 제한까지 다양한 증상을 초래합니다. 진단은 유리체에 칼슘이나 뼈조직이 포함되었을 때는 단순 방사선으로 쉽게 진단할 수 있으나 관절 연골 유리체는 자기공명영상이나 관절내시경을 시행해야 발견이 가능합니다. 치료는 관절내시경으로 관절내 유리체를 보면서 수술 가구를 이용하여 제거합니다.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a8585@hanmail.net

오늘:
65
어제:
186
전체:
47,41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