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척추클리닉

척추질환의 종류와 증세

척추에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들로는 경추 및 요추의 추간판 탈출증(흔히 디스크라 함), 척추 골절, 척추 전방전위증, 척추 분리증, 척추강 협착증, 척추 측만증, 척추의 화농성 질환(척추 결핵 포함), 척추의 종양, 그 외에도 외상에 의한 척추의 염좌 및 탈구 등이 있습니다.



■ 추간판 탈출증

척추의 뼈와 뼈를 연결하는 척추뼈 사이에 있는 연골(추간판)이 척추 신경관으로 빠져나와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으로 흔히 '디스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목과 허리의 추간판 탈출증이 흔한데, 경추간판 탈출증이 있을 경우 목 뒤가 쑤시고 아프며 팔과 손의 방사통, 이상감각ㆍ저림, 근력저화 등의 증상도 동반됩니다. 요추간판 탈출증에서는 요통, 하지 방사통과 함께 다리저림 및 시림, 다리근력 저하 등의 증세가 나타납니다.



■ 척추 골절

교통사고, 추락 또는 낙상, 운동 경기 등에 의하여 척추에 심한 충격이 가해져 골절된 상태이며, 노인층의 경우 골다공증이 심하므로 낙상에 의한 골절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부러진 골 파편이 신경을 압박해 심한 통증과 신경 마비 증상을 나타내므로 가급적 빨리 수술해야 합니다.

■ 척추 전방 전위증

척추뼈 앞쪽으로 미끄러져 엉덩이가 뒤로 빠져 나오는 병인 척추 전방 전위증은 우리나라에서 흔한 허리병으로 요추간판탈출증(척추디스크병) 다음으로 많으며 전체 허리수술환자의 15%를 차지합니다. 증상은 앉아 있을 때는 아무런 이상이 없다가 서거나 걸으면 분리된 뼈가 신경을 압박해 요통과 좌골신경통 증세가 나타나며 쪼그리고 앉으면 증상이 없어집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다리 마비 현상을 보이며 보행이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 척추 분리증

두개의 척추가 위 아래에 위차하며 관절을 이루게 되는데 척추 분리증은 이 관절을 이루는 부분 즉, 척추후궁의 협부에 어떠한 결손이나 이상이 발생한 경우를 말합니다. 척추 분리증으로 추궁의 형태가 깨져 척추관을 좁아지게 해서 신경을 누를 수 있고, 추간판 변성, 추간 관절의 변형, 요추의 불안정성, 허리가 구부러지는 요통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 척추강 협착증

선천적으로 척수강이 좁아져 있거나, 퇴행성 질환으로 인하여 나이가 듦에 따라 척수강이 좁아질 수 있습니다. 주요 증상으로 허리통증 등도 있을 수 있지만 전형적인 증상은 오래 걸을 수 없는 것이 특징으로, 의학적으로 이를 파행이라고 합니다.



■ 척추 측만증

척추 측만증이란 사람을 마주 보았을 때 척추가 옆으로 휘게되는 기형으로 미용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내부 장기를 압박하여 기능장애를 일으키고,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기에, 초기에 적절히 치료를 해야 하며 일찍 치료를 시작할수록 치료결과도 좋습니다.



■ 척추 결핵

척추뼈에 결핵균이 감염되어 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침범된 척수부의 통증이나 염증이 신경으로 파급되어 신경마비 감각 저화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 경부 염좌, 요부 염좌

흔히 '삐었다'라고 표현되는 것으로 보통 외상후에 나타납니다. 외상에 의한 경추부나 요추부의 통증이 2개월 이상 계속될 때에는 정밀 검사가 필요합니다.

부산광역시 서구 보수대로 9 (충무동1가) 바른병원
전화(TEL) : 051-247-0119 | 팩스(FAX) : 051-247-0118
이메일(E-MAIL) : ha8585@hanmail.net

오늘:
65
어제:
186
전체:
47,416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